바벨 Babel, 2006 영화 일기 - 외국 영화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 / 브래드 피트, 케이트 블란쳇, 가엘 가르시아 베르날, 야쿠쇼 코지, 키쿠치 린코 주연 

"당장 도움이 필요하단 말이요. 알아들었소? 난 정치적인 문제는 관심없소"

사소한 운명이란 것이 존재하는지, 약속된 우연이라는 것이 가능한 것인지 모르겠지만, 분명한 것은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가 파헤지는 시간 속에서의 타인(들)이란 내 삶에 막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것이다. 내가 모로코 사막을 여행하다가 아이가 장난 삼아 쏜 총에 맞을 확률은 얼마나 될까? 혹은 모로코에 사냥을 갔다가 가이드에게 주고 온 총이 살인에 사용되고, 그 사실이 지구의 반을 돌아 다시 내 귀에 들어올 확률은 얼마일까. 뉴스에 나오는 수많은 사건, 사고들의 발단이 사실은 나 (혹은 내 가족)에게서 시작되었을 가능성은, 과연 없을까.

타란티노가 시간을 재구성해 충격을 줬다면, 이냐리투는 하나의 사건을 중심으로 공간을 재구성한다. 그 공간이 [바벨]에서는 훨씬 넓어졌다. 미국과 멕시코와 모로코. 그리고 일본까지. 그야말로 성서에 나오는 '바벨탑 이야기'를 떠올리게 하듯 이 영화에는 수화를 포함해 다섯개의 언어가 나온다. 神이 자신의 권위에 도전하는 인간들에게 형벌로 내린 언어들. 하지만 [바벨]은 단순히 소통 부재의 문제만을 이야기하지는 않는다. 오히려 인물들은 말없이 서로의 감정을 이해한다. (혹은 이해하려고 노력한다)

대화가 통하지 않는 순간은 언어와 관계없이 찾아온다. 멕시코인 보모가 미국인 아이들을 데리고 미국 국경을 넘을때, 미국인 관광객들이 모로코의 작은 마을에 머물게 됐을때, 정치적인 문제에 관심없던 사람들이 정치적 편견에 의해 서로를 위기에 빠뜨린다.

[바벨]은 이냐리투 감독의 '진실 3부작'중 마지막 편인 만큼 스케일이 가장 크다. 하지만 좀더 나아간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이냐리투 감독이 그 형식에 영향을 준 [크래쉬]나 [시리아나]에 비해 이야기의 밀도가 많이 떨어진다. [크래쉬]가 2006년(78회)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은 것에 비해, [바벨]이 올해 6개 부문 7개 후보에 오르고도 작곡상 수상에 그친 이유도 네 개의 에피소드가 던져주는 이야기들이 주제에 함몰된 나머지 너무 평면적으로 전개되기 때문일 것이다.  


(모든 영화는 연결되어 있다. 2007.02.28)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