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3 - 황지우 옮겨 놓고 싶은 詩들


503
- 황지우

새벽은 밤을 꼬박지 지샌 자에게만 온다.
낙타야.
모래 박힌 눈으로
동트는 지평선을 보아라.
바람에 떠밀려 새날이 온다.
일어나 또 가자.
사막은 뱃속에서 또 꾸르륵거리는구나.
지금 나에게는 칼도 經(경)도 없다.
경이 길을 가르켜주진 않는다.
길은,
가면 뒤에 있다.
단 한 걸음도 생략할 수 없는 걸음으로
그러나 너와 나는 구만리 청천으로 걸어가고 있다.
나는 너니까.
우리는 自己야.
우리 마음 속의 지도속의 별자리가 여기까지
오게 한 거야.



덧글

댓글 입력 영역